‘엽기녀’ 김윤혜 “욕망 강한 캐릭터…새로운 모습 보여주고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사진=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엽기적인 그녀’ 김윤혜가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오는 29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의 배우 김윤혜가 캐릭터에 대한 매력포인트와 함께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극 중 김윤혜가 맡은 정다연은 좌의정 정기준(정웅인)의 외동딸로 조정 최고 실권자인 아버지를 닮아 역시 야망으로 가득하다.

그런 그녀가 견우를 배필로 점찍어 적극적으로 연모하는 마음을 드러내면서 흥미로운 스토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윤혜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다연이는 질투심이 굉장히 많고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차지해야 하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겉으로 보면 단아하고 도도해 보이지만 사실 욕망이 강하다는 점이 매력적인 것 같다”며 남다른 애정을 표하기도 했다.

이처럼 가지고 싶은 것은 꼭 가져야만 성에 차는 정다연에게 혜명공주는 눈엣 가시 같은 존재. 그녀는 견우를 향한 열렬한 애정과 공주에 대한 질투로 점차 두 사람의 사이를 옥죄며 극의 갈등과 긴장감을 부여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엽기적인 그녀’로 사극에 첫 발을 뗀 김윤혜는 “사극을 꼭 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첫 도전을 하게 돼 기쁘다. 악녀라면 악녀인 정다연 캐릭터를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와 소감을 밝혔다.

새로운 연기 변신을 보여줄 김윤혜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지는 ‘엽기적인 그녀’는 오는 29일 오후 10시에 첫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