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궁이’ 김지현 “이상민, 故김지훈 죽음 슬퍼해…’나도 버티는데’ 혼잣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지현이 '아궁이'에 출연해 이상민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 사진제공=MBN

김지현이 ‘아궁이’에 출연해 이상민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 사진제공=MBN

룰라 김지현이 최근 ‘궁상민’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이상민의 숨겨진 사연들을 밝힌다.

2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아궁이’는 ‘빚 갚고 빛 본 스타’라는 주제로 거액의 빚에 시달리며 연예계 생활에 심각한 고충을 겪었지만 성실하게 재기에 성공한 스타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90년대 인기가수이자 프로듀서에서 사업 연쇄 부도로 69억의 빚더미에 앉게 된 이상민, 어머니의 채무를 대신 갚으며 청춘을 보내야 했던 배우 김청, 영화 제작 실패로 인해 사채 빚에 시달렸던 배우 송채호의 스토리가 전파를 탈 예정이다.

특히 이상민의 수십 년 지기 절친으로 알려진 김지현이 ‘아궁이’에 직접 출연해 이상민을 둘러싼 오해를 풀고 그 뒤에 가려져 있던 이야기들을 풀어내 눈길을 끈다.

김지현은 최근 활발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상민에 대해 “대견하고 참 고맙다. 고마운 이유는 엄청난 부담에도 다른 마음 안 먹어줘서”라고 소회를 밝혔다. 김지현은 “듀크 멤버였던 故 김지훈 장례식장에서 이상민이 특히 슬퍼했다”며 “‘나도 버티는데…’ 혼잣말을 하더라”고 전했다. 故 김지훈은 과도한 채무 독촉에 시달리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어 주위를 안타깝게 한 바 있다.

김지현은 또 “‘예능 대세’로 떠오른 이상민 탓에 취소된 행사만 수십 개”라고 공개해 놀라움을 더했다. 이어 “그래도 채리나랑 둘이서 이야기를 한다. ‘저렇게 일하니 보기 좋다’고, ‘우리는 상민이보다 낫지 않느냐.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한동안 이상민이 겪어 왔던 ‘공황장애’에 대해서도 김지현은 입을 열었다. “김구라가 소개해 준 병원에 다니며 최근에는 많이 나아졌다고 하더라. 원래는 술을 안 마시면 잠을 못 잤다고 한다”고 김지현은 설명했다.

자세한 내용은 26일 오후 11시 ‘아궁이’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