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 남보라 “요리강사 역 맡아…무 썰며 연습 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남보라,무궁화꽃이피었습니다,제작발표회

배우 남보라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에서 열린 KBS 1TV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남보라가 요리강사 겸 푸드스타일리스트를 연기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고 고백했다.

남보라는 26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1 새 저녁일일극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극본 염일호 이해정, 연출 고영탁)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남보라는 “원래 요리를 좋아했는데, 오랜만에 다시 요리를 해보니 맛이 없어진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전문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요리 선생님과 함께 연습을 많이 하고 있다. 집에서도 틈날 때마다 무를 썰면서 칼질하는 연습을 한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또 남보라는 사채업자의 딸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이렇게 부잣집 딸을 연기하는 게 처음이다. 예쁜 옷을 많이 입을 수 있어서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며 기뻐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는 지구대를 배경으로 경찰 계급 조직 중 가장 ‘을’인 순경 무궁화(임수향)가 다양한 ‘갑’들에게 한 방을 날리는 통쾌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29일 오후 8시 25분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