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지코와 박경이 없었더라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블락비 지코(왼쪽), 박경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지코(왼쪽), 박경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박경과 지코의 음악적 성장이 현재 블락비를 만들었다.

지난 2011년 싱글 음반 ‘두 유 워너 비(Do U Wanna B?)’로 데뷔한 블락비는 당시 다소 생소했던 힙합을 앞세웠음에도, 대중 친화적 접근법으로 가요계 이목을 끌었다. 특히 지코는 데뷔 음반부터 직접 프로듀싱하며 음악적인 실력도 드러냈다.

박경은 첫 미니음반 ‘New Kids On The Block’부터 작사에 참여하며 블락비만의 장르를 구축시켰고, 지코 역시 타이틀곡 ‘가서 전해’를 작사, 작곡했다.

첫 싱글 발매 이후 6년이란 시간 동안 블락비는 ‘난리나’, ‘닐리리맘보’, ‘눈감아줄게’, ‘Very Good’, ‘HER’, ‘TOY’, ‘Yesterday’ 등 다수의 대표곡을 쏟아내며 단순 아이돌 그룹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아티스트적인 면모를 부각시켰다.

이처럼 박경과 지코는 블락비를 자체 프로듀싱 그룹으로 거듭나게 하는데 큰 몫을 했다. 지코는 남다른 음악적 감각으로 블락비의 방향성을 제시했고, 솔로 활동을 통해 음악적 스펙트럼과 대중성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박경도 지코에 이어 솔로 활동을 시작하며, 블락비 활동에서 들려주지 못한 ‘박경표 연애송’을 탄생시켰다. 최근 첫 미니음반 ‘노트북’으로는 자신만의 스토리텔링과 이를 노래를 풀어나가며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특히그는 지난 2월 발매한 블락비 스페셜 싱글 ‘예스터데이’를 작사, 작곡, 프로듀싱까지 맡으며 블락비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또 한 번 확장시켰다.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데뷔 이후 지코와 박경은 서로에게 음악적, 동료로서 버팀목이 되며 성장했다. 솔로 아티스트로서도 끊임없는 성장을 보여주는 두 사람이 앞으로 가요계에 끼치는 영향 또한 상당히 클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