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튼투서울’, 2차 라인업 공개..베이식·창모·플로우식·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힙합 페스티벌 '컴튼 투 서울' 2차 라인업 /

사진=힙합 페스티벌 ‘컴튼 투 서울’ 2차 라인업 /

힙합페스티벌 ‘컴튼 투 서울(Compton to Seoul)’의 2차 국내라인업이 26일 공개됐다. .

오는 6월 23일과 24일 양일간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개최되는 ‘컴튼 투 서울’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힙합 뮤지션들이 총출동한다.

지난 1차에 이어 2차 라인업에도 쟁쟁한 이들이 이름을 올렸다. 베이식과 플로우식, 서출구를 비롯해 유닛팀 YPZ의 인크레더블과 데비, 창모와 김효은, MC 메타, 트루디, 자이언트 핑크와 나다, 미료, 이미쉘, 빅트레이, 마블제이, 비오 등이 그 주인공이다.

‘컴튼 투 서울’은 키위미디어그룹과 힙합 전문 레이블 싸이커델릭 레코즈(Cycadelic Records)가 공동 주최, 지난해부터 시작한 힙합 페스티벌이다. 미국 웨스트 코스트 힙합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과 한국을 대표하는 힙합 아티스트들 그리고 웨스트 코스트 힙합의 부활을 꿈꾸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LA 인근 오렌지 카운티 출신의 코리안 아메리칸 아티스트들이 한 무대에 모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