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서 길이 말하는 가수 거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거미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거미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거미가 9년 만에 정규 5집 ‘스트로크(STROKE)’를 발표하는 가운데, 음반의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길이 작업 후기를 전했다.

길은 “이번 거미의 음반은 프리즘에 빗대어 보고 싶다. 색을 하나로 정의하기보다는 거미가 정말로 원하고 시도해보고 싶었던 음악을 다양하게 담아냈다”고 소개했다.

이어 “거미의 진정성에 포커스를 맞추고 곡 작업을 시작했다. 대중적이기만 한 곡보다는 노래를 부르는 거미도 위로받고 힐링할 수 있는 노래를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하는 마음이 컸다”고 설명해 음반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그는 거미에 대해 “워낙 잘해줘서 프로듀서로서 큰 어려움 없이 좋은 음반을 만들 수 있었다. 좀 더 인간 박지연의 색을 넣고 싶었고,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색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 내 음반보다도 사랑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 “착하고 인간적인 친구지만, 작업을 함께 하면서 열정이 정말로 독하다고 느껴질 때도 있었다”며 “노래에 대한 고민이 생길 때면 울면서 노래를 부를 만큼 음악에 대한 뜨거운 열정이 거미의 진정한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더 좋은 음악을 향한 거미와 길의 고민과 노력이 전해지자 오는 6월 발매되는 거미의 신보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거미는 오는 6월 5일 새 음반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