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밤’ 이루마 “‘키스 더 레인’, 영국서 비 맞으며 걷다 작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강타·이루마 / 사진제공=MBC

강타·이루마 / 사진제공=MBC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이루마가 ‘별밤’에 출연했다.

지난 25일 이루마는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별밤초대석’ 초대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루마와 강타는 각각, MBC FM4U ‘골든디스크’와, MBC 표준FM ‘별이 빛나는 밤에’를 맡은 이웃 DJ이다. 이날 처음 만난 두 사람은 DJ, 음악, 취미생활에 대해 많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두 사람 모두 소문난 피규어 수집가로, 피규어에 대한 대화가 계속 이어졌다. 강타는 “아직 결혼을 안 해서, 피규어를 위한 공간을 내 마음대로 꾸밀 수 있다. 조명까지 달았다”고 말하며, 결혼하면 이런 자유가 없어지는 경우를 많이 봤다고 운을 띄었다. 이에 이루마는 “아내가 (제 취미 생활을) 많이 존중해주는 편인데 그래도 마음껏 하지는 못한다. 얼마 전엔 직거래를 한 피규어를 트렁크에 실어뒀다가 들켰다”고 웃으며 동의했다.

또 본업인 뮤지션으로서의 이야기도 놓지 않았다. 강타DJ는 “별밤에서 음성편지를 띄울 때 항상 ‘키스 더 레인(kiss the rain)’을 배경음악으로 사용한다. 그래서 자주 듣는데, 작곡 배경이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루마는 “런던에 살 때, 우산을 따로 쓰지 않을 만한 보슬비가 와서, 그 비를 맞으며 걷다가 작곡하게 됐다”며 명곡의 탄생비화를 밝혔다.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매일 오후 10시 5분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