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김희선 “뜨거운 사랑 감사…벌써 우이도가 그립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섬총사' 김희선 / 사진제공=CJ E&M

‘섬총사’ 김희선 / 사진제공=CJ E&M

김희선이 ‘섬총사’ 첫방 소감을 전했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올리브TV ‘섬총사’에서 남다른 예능감으로 매력을 뽐낸 김희선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거운 가운데, 김희선이 첫방 소감과 함께 2화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김희선은 제작진을 통해 “뜨거운 관심과 반응에 감사하다. 정말 소중한 경험과 추억이 된 거 같다”며 “벌써 우이도와 섬에서 만난 어머님 아버님이 그립다. 섬 생활은 처음이라 당황스러운 일도 있었는데 강호동·정용화가 잘 챙겨줘서 감사했다”고 전했다. 또 “앞으로 저희 삼남매가 펼칠 재미와 웃음에 계속 응원해주시고 시청해달라. 더욱더 시청자와 함께 할 수 있는 재미있고 유쾌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데뷔 20년 만에 ‘리얼 예능’에는 처음으로 출연한 김희선은 ‘예쁜 여배우’의 이미지를 내려놓고 허당미와 예능감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첫날 우이도에 단수가 되자, 김희선은 “물이 안나온대 하하하하”하며 방을 데구르르 구르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정용화와 톱질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예고돼 그녀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연출을 맡고 있는 박상혁CP는 “1화는 예고일 뿐 김희선의 매력은 2화부터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섬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톱스타 여배우의 좌충우돌 섬생활 적응기를 기대해 달라”며 2화에 기대감을 전했다.

‘섬총사’ 2화는 오는 29일 오후 9시30분 올리브와 tvN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