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들의 슬램덩크2’, 건국대 축제로 대미 장식…앙코르 쇄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언슬' 건대 축제 공연 / 사진제공=KBS

KBS2 ‘언슬’ 건대 축제 공연 / 사진제공=KBS

‘언니들의 슬램덩크 2’가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일곱 언니들의 걸 그룹을 향한 뜨거운 도전을 보여줬던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이하 언슬2)’는 26일(오늘) 종영을 앞두고 있다. ‘언슬2’ 마지막 회에서는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주며 화제의 중심에 섰던 걸 그룹 ‘언니쓰’의 마지막 무대인 ‘건국대학교 축제’ 공연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 12일 ‘언니쓰’는 타이틀곡 ‘맞지?’와 ‘랄랄라 송’을 발표하며 8개 주요 음원차트를 올킬하는 기염을 토했다. 더욱이 같은 날 KBS2 ‘뮤직뱅크’에서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가지며 ‘언니쓰’ 돌풍을 일으켰다. 그러나 한 번뿐인 무대에 시청자들의 아쉬움이 폭주했고 곳곳에서 공연 요청이 빗발쳤다. 이에 ‘언니쓰’는 열화와 같은 성원에 보답하고자 지난 15일 건국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라 대학생들을 위한 무료 공연을 펼치며 4개월의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이날 현장의 열기는 실제 콘서트장을 방불케 했다. 홍진영은 노천극장 3천석을 넘어 장외까지 가득 채운 관객들을 보고 “언니, 저희 콘서트 해도 될 거 같은데요?”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홍진경 역시 “언니쓰, 진짜 자랑스럽고 행복했다”며 벅찬 마음을 드러내 무대에 오르기 전부터 멤버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어 ‘언니쓰’는 ‘랄랄라 송’으로 포문을 연 뒤, 최고의 히트송 ‘맞지?’를 열창했다. 이때 관객들이 두 곡을 완벽하게 따라 부르며 일명 ‘떼창’을 선보여 ‘언니쓰’를 깜짝 놀라게 했다. 더욱이 관객들은 ‘맞지?’의 포인트 안무까지 함께 춰 ‘언니쓰’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관객들은 큰 소리로 앙코르를 끊임없이 연호했고, 감동에 젖은 ‘언니쓰’는 퇴장을 미룬 채 앙코르 공연까지 진행했다는 후문.

한편 이날 공연에서는 강예원의 독무대도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강예원은 ‘언슬2’를 통해 노래에 대한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싶다는 절절한 꿈을 밝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더욱이 강예원은 이은미의 ‘애인 있어요’를 부르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도전’의 의미를 되새겨 주며 큰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강예원은 건대 축제 무대에서 다시 한 번 ‘애인 있어요’를 열창해 멤버들은 물론 모든 관객들을 훈훈함으로 물들였다는 전언이다.

폭발적인 반응과 뭉클한 감동으로 가득했던 ‘언니쓰’의 건대 축제 무대와 이를 통해 대단원의 막을 내릴 ‘언슬2’ 마지막 회에 관심이 증폭된다.

‘언니들의 슬램덩크 2’는 아이돌부터 개그우먼, 배우까지 서로 다른 7인의 멤버들이 ‘걸 그룹’ 프로젝트에 도전하며 큰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뜨거운 화제를 일으켰던 ‘언니들의 슬램덩크 2’의 마지막 회는 2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