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입니다’, 오프닝 스코어 7만 8000명…韓 다큐영화 신기록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노무현입니다' /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노무현입니다’ /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지지율 2% 꼴찌후보가 대선후보 1위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드라마틱하게 그린 기적의 역전 드라마 ‘노무현입니다’(감독 이창재)가 개봉 첫날 7만 8000여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영화 ‘노무현입니다’는 국회의원, 시장선거 등에서 번번이 낙선했던 만년 꼴찌 후보 ‘노무현’이 2002년 대한민국 정당 최초로 치러진 새천년민주당 국민경선에서 지지율 2%로 시작해 대선후보 1위의 자리까지 오르는 드라마틱한 과정을 생생하게 되짚는 작품이다.

지난 25일 개봉한 ‘노무현입니다’는 26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결과 개봉 첫날부터 78,397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는 ‘워낭소리’(1,091명),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8,607명), ‘무현, 두 도시 이야기’(1,387명), ‘울지마, 톤즈’(2,533명) 등 역대 흥행 다큐멘터리들의 오프닝스코어를 압도적으로 경신한 기록이다. 또 ‘노무현입니다’는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는 물론 실시간 예매율, 상영 중 영화 일간검색어 등에서도 1위를 석권하며 흥행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정치인 노무현이 아닌 인간 노무현의 진짜 이야기를 다룬 영화 ‘노무현입니다’가 전 세대 관객들의 관람 열풍에 힘입어 다큐멘터리 영화 흥행사의 새 역사를 이뤄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