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용만·지석진·김수용, 시범경기 등판 #박명수_위기감 #조인성 #성공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해투3' 500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해투3’ 500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역시는 역시였다. ‘해피투게더3’의 새로운 식구가 된 ‘조동아리’ 김용만·지석진·김수용이 시범등판 만으로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본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지난 25일 500회를 맞이해 추억의 코너인 ‘보고싶다 친구야’로 꾸며졌다. ‘보고싶다 친구야’는 지난 2001년 KBS2 ‘야! 한밤에’에서 선보인 코너로 출연자들이 지인에게 즉석에서 전화를 걸어 촬영장으로 불러내는 형식의 리얼 예능. 이날 방송에서는 ‘해투’ MC들의 막무가내 초대전쟁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해투’의 터줏대감 MC들인 유재석·박명수·전현무·조세호·엄현경과 새로운 식구 ‘조동아리 4인방’ 중 김용만·지석진·김수용이 첫 상견례를 가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예능계의 전설로 불리는 ‘조동아리’ 김용만·지석진·김수용·박수홍이 ‘해투’에 합류해 유재석과 함께 2부를 이끈다는 사실이 알려졌는데, 본격적인 ‘조동아리’ 첫 방송을 앞두고 500회를 축하해주기 위해 함께 자리한 것.

이날 김용만·지석진·김수용은 박명수·전현무·조세호·엄현경과 앙숙케미를 폭발시키며 눈길을 끌었다. 김용만은 등장과 함께 “박명수 빠져! 쭉쭉 가서 빠져!”라고 외치면서 진행자석에 일렬로 늘어선 기존 멤버들을 밀어냈고, 조세호는 “더 들어오시면 저희 집에 가야 된다”며 하소연을 해 시작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명수는 제작진을 향해 “(조동아리를) 다 아는데 소개할 필요가 뭐 있냐. 자막 처리해라”라고 요구하는 등 ‘조동아리’를 격렬하게 경계해 본격적인 신경전을 촉발시켰다. 이에 박명수의 진행을 예의주시하던 지석진·김수용은 “해 볼만 하다”, “1,2부 통합되겠다”며 도발해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어 ‘조동아리’ 합류에 얽힌 비화들이 쏟아져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전현무는 “박명수 씨가 정말 긴장을 많이 했다. ‘조동아리’ 합류한다는 기사를 보고 했던 첫 마디가 기억난다. ‘언제적 조동아리냐고’했다”고 폭로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김용만은 “오해의 소지가 있는데 정확히 밝혀야 한다”면서 “제작진이 지난 번 출연 때 반응이 너무 뜨거웠다며 제의를 했을 때 처음에는 안 하겠다고 했다. 언뜻 명수 얼굴이 지나가더라. 명수가 오해할 수 있겠더라. 선배로서 오해의 소지가 있으면 안 되지 않겠냐”고 출연을 고사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고 이에 박명수는 감동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도 잠시 김용만은 “프로그램 취지를 들어보니까 참 재미있겠더라. 방송하는 사람으로서 시청자들께 즐거움을 드려야 하는 것 아니겠나. 그래서 명수만 오해를 안 하면 충분히 한 지붕 밑에서 훌륭한 해피투게더를 만들 수 있겠다 싶었다”며 결국 후배 대신 시청자를 선택했음을 밝혀 박명수를 쥐락펴락했다. 이에 박명수는 “저는 오해 안 한다 시청률 봅시다”라며 전쟁을 선포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김용만·지석진·김수용은 레전드다운 명불허전 예능감을 선보였다. 김용만은 “내가 작년에 소속사 내부에서 적자 순위 1위였다. 열심히 해야겠다 싶어 ‘나를 신인처럼 돌려라’라고 말했더니 진짜 신인이랑 같이 돌리더라. 요새 신인 아이돌 SF9과 같이 다닌다”고 말해 웃음을 터뜨렸다.

또 김수용은 13년만의 공중파 입성이라고 밝히면서 “공중파 입성 기념으로 내 캐리커처 티셔츠를 맞췄다. 원하시는 분들은 사이즈를 보내달라”며 김수용표 굿즈를 자랑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무엇보다 지석진은 ‘해투’ 촬영장에 조인성을 불러내는 특급 섭외력까지 뽐내며 ‘조동아리’의 시범경기를 성공으로 이끌었다. 이에 첫 시범 등판부터 기존 MC들과의 케미면 케미, 입담이면 입담, 섭외력까지 선보인 ‘조동아리’인만큼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이 한껏 높아진다.

‘해투’의 시청률 역시 수직상승, 동 시간대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해투’의 전국 시청률은 지난 주 대비 무려 2.1%P 상승한 6.5%를 기록했다. 또 수도권 시청률은 2.7%P 상승한 7.2%를 기록했는데 이는 2017년 최고 시청률이다. 이 가운데 다음 주 방송은 500회 특집 2부로 더욱 쟁쟁한 스타들이 ‘해투’를 찾을 것이 예고됐으며, 이후 ‘조동아리’의 본격적인 출격이 준비된 상황인 만큼 ‘해투’의 무서운 시청률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며, 오는 6월 1일에는 500회 특집 ‘보고싶다 친구야’ 2부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