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맏딸 서지혜의 눈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인생술집' 서지혜 / 사진제공=tvN

‘인생술집’ 서지혜 / 사진제공=tvN

‘인생술집’ 서지혜가 과거 어려웠던 집안 형편을 고백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25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그간 ‘차도녀’ 이미지에 가려졌던 서지혜의 진짜 이야기가 그려졌다.

서지혜는 과거 집안 형편이 어려웠던 시절이 있었으나 굳이 밝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집에서 장녀다. 어린 나이에도 빨리 취업해서 돈이 벌고 싶었다. 선생님은 인문계 고등학교 진학을 권하셨지만 제 의지로 실업계 고등학교에 진학했다”던 서지혜는 “대학교를 가기에도 등록금을 내주기에는 (상황이 어려웠다)”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던 중 우연히 길거리 캐스팅돼 연예계 일을 시작하게 된 서지혜는 어린 나이에 큰 돈을 벌게 됐고, 부모님에게 거금을 빌려준 적도 있다고 고백했다. “내가 언제까지 가족을 부양해야 할까, 생각한 적도 있다”던 그는 “그래도 나이가 들면서 내 편은 가족이라는 생각”이라며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서지혜는 결국 눈물을 보이고는 “이런 말을 하며 눈물을 보이는 것도 부모님께 죄송하다”며 “장녀라는 게 이렇다”고 웃어 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