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시즌2 예고(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 권상우와 최강희는 계속 사건을 수사했다.

25일 방송된 KBS2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 유영은) 최종회에서는 한 팀이 돼 계속해서 사건을 수사하는 권상우, 최강희 콤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극 말미 등장한 의문의 김실장의 정체는 밝혀지지 않았다. 권상우가 17년을 찾던 첫사랑도 등장하며 시즌2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날 고형사에 의해 설옥(최강희)이 총상을 입었다. 완승은 고형사를 잡는 대신 설옥을 구했다. 완승은 의식을 잃은 설옥에게 “이제 진실 같은 거 관심 없다. 과거에서 벗어나고 싶다. 아줌마가 위험해지는 거 볼 수 없다”고 고백하며 떠났다.

시간이 지났고 완승은 국제 변호사 자격증을 따기 위해 미국에 다녀왔다. 설옥은 제주도로 간 남편 호철(윤희석)과 별거해 혼자 평범하게 살았다.

사실 완승의 목적은 따로 있었다. 그는 ‘배방동 어벤져스'(완승·설옥·준오(이원근)·배팀장(안길강))과 함께 공소시효가 지난 신임동 사건의 ‘진짜’ 배후를 찾고 있었다. 이 각각 고형사의 뒤를 쫓거나 사건 자료를 찾았다. 이들은 “고형사만 잡는 건 의미가 없다. 살인청부한 사람을 잡아야 한다”고 다짐했다.

한국에 돌아온 완승은 지원(신현빈)에게 “(첫사랑) 현수가 살아있다. 곧 한국으로 돌아올 거다”라며 미리 준비해둔 여자 옷을 보여줬다. 완승을 감시하던 사람들에 의해 하앤정의 하대표(장광)도 이 사실을 알게 됐다. 하대표는 의문의 김실장에게 “서현수를 죽인 게 맞냐”고 추궁했고, 결국 고형사가 서현수를 묻었다고 주장하는 곳에서 시체를 찾아냈다.

이 현장에 완승이 나타났고 “살인청부한 사건을 확인하러 왔냐”고 물었다. 그는 “죗값은 누구에게나 평등해야 한다”며 자신의 아버지인 하대표를 체포했다. 완승은 시체를 보며 눈물을 흘렸다.

검거된 하대표는 완승에게 “네가 서현수를 찾는다고 들쑤시며 네 목숨이 위험해졌다. 그 전엔 서현수가 누군지도 몰랐다. 넌 해결한 게 아무 것도 없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의문의 김실장이 종종 비춰지며 섬뜩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시간이 흘렀고, 설옥은 순경 시험을 준비했다. 완승은 “고형사가 살해됐다”는 새로운 사건을 설옥에게 말했다. 서현수 시체 DNA 검사는 ‘감식 불가’로 판정났다. 설옥은 “아직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며 웃었다.

한편, 의문의 김실장은 한 여자를 마주쳤다. 여자는 “내가 서현수다”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정체는 끝내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