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전원책 “文 4대강 감사… MB 난리 났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썰전' 전원책, 유시민 / 사진제공=JTBC

‘썰전’ 전원책, 유시민 / 사진제공=JTBC

‘썰전’ 전원책이 문재인 정부의 4대강 감사에 대해 말했다.

2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4대강 감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전원책은 앞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에 대해 “시빗거리를 만들지 말라” 밝힌 것을 두고 “시빗거리가 아니라 난리났다”며 “(이 전 대통령의) 유일한 치적 사업인데”라고 덧붙이며 웃어 보였다.

이어 그는 “이 전 대통령은 이미 4대강 감사가 세 번 이뤄졌다고 했지만 실질적으로는 한 번”이라면서 “이 전 대통령 임기 중 감사는 감사라 볼 수 없다. 박근혜 정부 들어 감사했을 때는 환경적인 부분이 아니라 건설업자와의 유착 정황이나 담합의혹에 집중했었다”고 설명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