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김현숙♥안길강, 의외의 ‘반찬가게’ 로맨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 / 사진=방송 캡처

‘추리의 여왕’ / 사진=방송 캡처

‘추리의 여왕’ 김현숙과 안길강 커플이 의외의 웃음을 자아냈다.

25일 방송된 KBS2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 유영은) 최종회에서는 다툰 김경미(김현숙), 배팀장(안길강)의 모습과 둘 사이를 이어주는 유설옥(최강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경미는 배팀장에게 까칠하게 굴었다. 이를 파악한 유설옥은 이유를 물었고, 김경미는 “그냥 부엌일 도와줘서 잘해준 것 뿐이다”라며 마음에 없는 소리를 했다.

유설옥은 배팀장에게 가서 “경미 좋아하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배팀장은 “친구니까 알겠지만, 경미 씨는 남자들에게 인기가 많다. 난 진급도 못한 형사에 애 딸린 홀아비다. 어떻게 경미 씨를 욕심내냐”며 애정을 드러냈다.

유설옥은 웃으며 자리를 피해줬고, 김경미와 배팀장은 다시 나란히 앉아 꽁냥꽁냥 애정을 나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