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권상우, 장광에 “현수 사건, 아버지가 시킨 거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 / 사진=방송 캡처

‘추리의 여왕’ / 사진=방송 캡처

‘추리의 여왕’ 권상우가 장광에게 첫사랑 ‘서현수’에 대해 물었다.

25일 방송된 KBS2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 유영은) 최종회에서는 아버지 하대표(장광)과 독대하는 하완승(권상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완승은 하대표에게 “17년을 기다렸다. 현수 죽었냐”고 물었다. 그는 “아버지가 시킨 거냐. 죽었는지 알고 싶다”고 진지하게 말했다.

하대표는 “어차피 공소시효 지났다. 진실을 말한다고 해도…”라며 뻔뻔한 태도를 취했다.

하완승은 “소용없겠죠”라고 단념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완승의 과거 첫사랑 서현수의 죽음에 얽힌 비밀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졌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