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설경구 “‘불한당’, 칸 상영에 만감 교차”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영화 '불한당' 출연진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영화 ‘불한당’ 출연진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배우 설경구가 영화 ‘불한당’으로 칸 영화제를 찾은 소감을 밝혔다.

설경구가 주연을 맡은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은 제70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비경쟁) 부문에 초청돼 24일(현지 시각) 밤 11시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공식 상영회를 통해 전 세계 관객에게 선보였다.

이후 한국 시간으로 25일 오후, 배우들은 칸을 배경으로 네이버 V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설경구는 “우리 영화가 한국에서는 좀 시끄럽지 않았나. 만감이 교차하더라”고 털어 놓았다.

임시완 역시 “상영이 끝나고 박수를 받았을 때 ‘이 감정은 뭐지?’하고 멍했다. 내가 잘하고 못하고, 생각하기에 앞서 ‘이게 무슨 경험일까?’, ‘내게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불한당’은 범죄조직의 일인자를 노리는 남자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의 의리와 배신을 그린 작품이다.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 이경영 등이 출연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