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다리’ 신성록 “할 때마다 새로운 작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신성록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신성록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할 때마다 새로워요.”

‘키다리 아저씨’로 다시 돌아온 배우 신성록의 소감이다.

신성록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DCF대명문화공장에서 진행된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연출 박소영)의 기자간담회에서 “초연을 올리고 나서 여러 상황들이 생기는데, 관객들의 성원이 힘입어 다시 공연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키다리 아저씨’의 장점은 매번 다른 감정과 정서가 느껴진다는 것”이라며 “작품 속 대사와 단어를 좋아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신성록은 또 “할 때마다 새롭게 느껴지는 만큼 다시 하게 돼 기쁘고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키다리 아저씨’는 진 웹스터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불우한 환경을 극복하고 키다리 아저씨로부터 독립해가는 제루샤 에봇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7월 23일까지 DCF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