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규현, 예쁨 받는 막내… 윤종신·김영철도 “잘 다녀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슈퍼주니어 규현, 김영철 / 사진제공=김영철 SNS

슈퍼주니어 규현, 김영철 / 사진제공=김영철 SNS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오늘(25일) 입소한 가운데, 가수 윤종신과 개그맨 김영철이 인사를 전했다.

김영철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규현과 함께한 영상을 게재했다. 최근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 현장서 만나 영상을 촬영한 것.

영상 속 규현은 김영철의 ‘따르릉’을 귀엽게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철은 이와 함께 “(군대에) 가기 전에 봐서 정말 다행이다. 어제 ‘라디오스타’ 보면서 마지막 문자 ‘규현아, 잘 갔다 오고 형이 널 좋아하는 선영 누나랑 시간 되거나 정말 시간 비면 면회 갈게’라고 했더니 ‘형, 저 사회복무요원이에요’ (했다)”라면서 “규현 갔다오면 맥주 한 잔 해”라고 애정어린 말을 보탰다.

윤종신 역시 김영철의 게시물을 리포스트하며 “규현아, 잘 다녀와^라고 인사했다.

규현은 이날 충청남도 논산시 육군훈련소를 통해 입소, 4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