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 비와이, 스물다섯 청년 이병윤의 삶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비와이/사진=MBC에브리원 '소풍'

비와이/사진=MBC에브리원 ‘소풍’

래퍼 비와이가 신곡 ‘Dejavu’ 발표 이후 처음으로 방송에 출연해 눈길을 끈다.

비와이는 오늘 25일 방송될 MBC뮤직, MBC에브리원 ‘피크닉 라이브 소풍’에서 신곡 ‘Dejavu’ 무대를 방송 처음으로 선보이며 앨범 작업 비하인드와 어디에서도 들려주지 않았던 자신의 솔직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특히 이날 무대 의상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비와이는 “올해는 의상 콘셉트를 바꿨다. 미래지향적인 의상이다”라며, “가사 속에서도 미래와 믿음에 대해 계속 이야기하고 강조한다”라고 전해 신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비와이는 래퍼로서의 진지한 모습은 물론, 래퍼가 아닌 스물다섯 청년 이병윤의 삶에 대한 본인의 솔직한 생각도 전했다.

이 밖에도 방송에서 한 번도 들려주지 않은 곡 ‘So What’과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곡이자 지금의 비와이를 있게 한 곡 ‘Forever’ 라이브 무대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비와이의 생각이 녹아있는 ‘Dejavu’ 라이브 클립이 금일 오전 네이버TV캐스트를 통해 선공개돼 이번 비와이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피크닉 라이브 소풍’은 25일 오후 6시 MBC뮤직과 MBC에브리원에서 동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