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간 ‘불한당’, 기립박수 이끌었다…”최근 개봉한 범죄액션 중 최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칸 국제영화제에 간 '불한당' 김희원, 전혜진, 임시완, 설경구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칸 국제영화제에 간 ‘불한당’ 김희원, 전혜진, 임시완, 설경구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이 칸 현지에서 8분여 간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불한당’은 24일 오후 11시(현지시각) 칸 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 상영회를 가졌다. 상영회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이 참석해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이어 ‘불한당’이 상영됐고, 3,000석 규모의 뤼미에르 대극장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숨죽인 채 집중했다. 영화 상영 중간중간 탄성과 웃음이 터져 나오기도.

영화가 끝난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객석에서는 환호와 함께 기립박수가 시작됐다. 박수는 약 8분간 이어졌다. 이러한 환호 속 네 배우들은 감격하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상영 직후 집행위원장 티에리 프리모는 “역대급이라 할 만큼 관객 반응이 뜨거웠다. 너무나 성공적인 미드나잇 스크리닝이었다”고 말했다. 노르웨이 배급사 에즈 피달고의 페르난도 레노는 “오프닝 시퀀스부터 굉장히 강렬했다. 기발하고 재기발랄한 편집과 신선한 대사가 두 캐릭터의 관계에 몰입하게 했다. 영상미 또한 훌륭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일본 배급사 트윈의 케이조 카바타는 “‘불한당’은 최근 개봉한 범죄액션 영화 중 최고다. ‘임무와 배신’이라는 주제에 대해 일본 관객들도 좋아할 것 같다. 극 중 현수 역의 임시완은 일본에서도 주목할 배우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호평에 힘입어 전세계 영화 팬들과 만날 채비 중인 ‘불한당’은 6월 프랑스에 이어 인도네시아, 호주, 뉴질랜드, 일본, 대만, 필리핀에서의 개봉을 확정 지었다. 해외 117개국에 판매됐으며 바이어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어 개봉국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는 지난 17일 상영해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