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20일 크랭크인…김향기 “날 성장시켜줄 작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영주' 김향기, 김호정, 탕준상

영화 ‘영주’ 김향기, 김호정, 탕준상

영화 ‘영주’가 배우 김향기,김호정, 탕준상 등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20일 크랭크인했다.

‘영주’는 부모를 교통사고로 잃고 동생과 힘겹게 살아가던 영주가 자신의 부모를 죽게 한 가해자를 찾아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사고로 부모를 잃고 한 순간 가장이 된 영주는 김향기가 연기한다. 김향기는 귀여운 외모와 남다른 연기력으로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그는 ‘우아한 거짓말’ ‘눈길’ 등을 통해 한층 더 성숙해진 연기력을 입증했다. 김향기는 첫 촬영을 앞두고 “내 자신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켜줄 작품이다. 해보지 않은 역할이다. 배우로서도 성장할 것 같고, 나 김향기도 더 단단해질 것 같다”며 신뢰를 드러냈다.

영주의 동생 영인 역엔 탕준상이 낙점됐다. 그는 “긴장되고 설렌다”며 첫 촬영 소감을 전했다.

영주의 부모를 죽게 한 가해자의 아내 향숙 역은 김호정이 연기한다. 그는 임권택 감독의 ‘화장’에서 절덩의 메소드 연기를 선보인 이후 ‘조작된 도시’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등에서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우리가 올곧이 목표를 향해 잘 찍으면 관객들에게 치유가 되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영주’는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의 스크립터로 활동하고 다양한 단편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차성덕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다. 차 감독은 “영주의 이야기가 많은 분들의 마음에 닿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본격 촬영에 들어간 ‘영주’는 5, 6월 동안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