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다리 아저씨’ 임혜영 “2인극 부담 크지만, 힐링 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임혜영,키다리아저씨,프레스콜

배우 임혜영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DCF대명문화공장에서 열린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프레스콜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임혜영이 소극장 공연에 참여하는 소감을 밝혔다.

임혜영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DCF대명문화공장에서 진행된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연출 박소영)의 기자간담회에서 “데뷔 초에 소극장을 하고 이후 꽤 오랜 시간이 지나 돌아왔다”고 운을 뗐다.

그는 “처음 하는 것 같은 느낌도 든다”며 “‘키다리 아저씨’는 2인극에 노래도 많고 대사도 많아서 부담이 크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좋은 작품이라 스스로 위안을 받고 있다.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키다리 아저씨’는 진 웹스터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불우한 환경을 극복하고 키다리 아저씨로부터 독립해가는 제루샤 에봇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7월 23일까지 DCF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