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김영웅, 화면 씹어먹는 악역 연기 “역대급 악역 탄생이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군주' 방송 캡쳐

/사진=MBC ‘군주’ 방송 캡쳐

‘군주’ 김영웅이 화면 가득 악랄한 기운을 가득 풍겼다.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에서는 양수청장 조태호(김영웅)가 백성들을 위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태호는 백성들을 탄압하며 강제 이주 명령을 내렸다. 이 과정에서 가은(김소현)과 날선 대립각을 세우게 됐다.

피도 눈물도 없이 거침없이 독설을 내뱉고, 심지어는 가은의 뺨을 때렸다. 이후에는 “양수청에서 빌린 돈을 모두 갚으라”며 막무가내로 나섰고 돈을 갚지 못한 주민들의 가게를 빼앗기까지 했다.

이처럼 조태호가 대목(허준호)의 오른팔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는 만큼 김영웅의 악역 연기는 회를 거듭할수록 무르익고 있다.

한편 ‘군주’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