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김규리, 춤을 향한 애정과 열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규리,컨택트

배우 김규리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연습실에서 열린 댄스시어터 ‘컨택트’ 연습 공개 및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사실 계속 어려워요. 그런데 행복합니다.”

배우 김규리의 말이다. 그는 몸으로 모든 것을 표현하는 뮤지컬 ‘댄스시어터 컨택트’에 합류하는 소감으로 이같이 말했다.

김규리는 개막을 앞둔 뮤지컬 ‘2017 댄스시어터 컨택트'(연출 토메 코즌)에 여주인공으로 나선다. ‘컨택트’는 넘버의 가사 없이 ‘춤’과 ‘움직임’으로만 표현해내는 작품인 만큼 캐스트들의 춤 실력과 연기력이 중요하다. 김규리는 발레리나 김주원과 같은 역할을 맡아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그는 25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연지원 연습실에서 진행된 뮤지컬 ‘컨택트’의 기자간담회에서 벅찬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김규리는 “MBC ‘댄싱 위드 더 스타’를 통해 춤을 배운 뒤 4년간 추지 않았다. 기본기도 부족하고 목표가 높아서인지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이어 “몸도 매일 아프고 고름도 잡히고 상처도 많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김규리,배수빈,김주원,컨택트

배우 김규리, 배수빈, 김주원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연습실에서 열린 댄스시어터 ‘컨택트’ 연습 공개 및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규리는 “정말 행복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춤을 다시 추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 ‘컨택트’가 들어와서 춤을 추게 돼 기쁘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김규리는 “잘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면서도 “설레고 행복하다. 이전에는 갖지 못한 에너지를 느끼고 있다. 아마 ‘컨택트’를 잘 끝낸 뒤에는 다른 면으로 확장, 성장할 것 같은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컨택트’는 총 세 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된다. 컨텐포러리 재즈, 클래식, 록과 스윙 등 여러 가지 장르의 무대로 꾸며진다. 비제(Bize)의 오페라부터 비치 보이스(Beach Boys)에 이르는 익숙한 음악과 각 에피소드가 지닌 반전 스토리로 유명하다. 김규리와 김주원 외에도 배수빈 노지현 한선천 황민익 최예원 강동주 손병현 등이 출연한다.

오는 6월 8일부터 6월 18일까지 LG아트센터.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