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아·이시아, “장르물의 美친존재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오연아(왼쪽) 이시아/사진=화이브라더스, 아티스트컴퍼니

오연아(왼쪽) 이시아/사진=화이브라더스, 아티스트컴퍼니

‘터널’ ‘피고인’ ‘보이스’ ‘시그널’. 이 드라마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성공한 장르물 드라마에는 꼭 오연아와 이시아가 있었다. 우연인지 필연인지는 모르겠지만 두 사람이 출연했다 하면 ‘드라마=성공’이라는 결과를 이끌어냈다. 작품을 통해 발굴된 그들이지만 이제는 작품에 없어서는 안 될 배우가 된 그들. 오연아와 이시아에 대해 살펴봤다.

◆오연아, 떴다하면 ‘실검 1위’

/사진=tvN '시그널' '굿와이프' OCN '터널' SBS '피고인' 방송 캡쳐

/사진=tvN ‘시그널’ ‘굿와이프’ OCN ‘터널’ SBS ‘피고인’ 방송 캡쳐

떴다하면 실검 1위는 따 놓은 당상이다. 그만큼 오연아는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그가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은 tvN 드라마 ‘시그널’이 시작이었다. ‘시그널’을 통해 빨간구두라는 연관검색어까지 생기면서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특히 극중 “아직 못 찾았구나”라는 한 마디는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동시에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점령하며 본격적인 관심을 모으기 시작했다.

이후 그의 행보는 계속됐다. tvN ‘굿와이프’에서는 밉상 변호사로, OCN ‘보이스’에서는 억울하게 죽음을 당한 장혁의 와이프, SBS ‘피고인’에서 역시 엄기준에게 살해를 당하며 짧은 순간에도 강렬한 연기를 펼쳤다.

이처럼 오연아는 출연하는 작품마다 ‘동일인물이 맞나’ 싶을 정도로 시시각각 다른 모습과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그는 가녀린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카리스마와 사연 있는 눈빛으로 장르물에 안성맞춤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최근 1,2년간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은 장르물에는 모두 그가 출연했을 만큼 장르물에 빠질 수 없는 배우가 됐다.

◆이시아, 떠오르는 ‘장르물 여신’

/사진=tvN '시그널' OCN '터널' 방송 캡쳐

/사진=tvN ‘시그널’ OCN ‘터널’ 방송 캡쳐

이시아는 오연아와는 반대로 청순함으로 ‘장르물 여신’으로 등극했다. ‘시그널’에서는 조진웅의 첫사랑으로, OCN 드라마 ‘터널’에서는 최진혁의 아내로 등장하며 장르물의 첫사랑을 담당하고 있다.

이처럼 강력한 장르물에도 러브라인은 있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이시아가 있었다. 최근  드라마 속 러브라인이 많이 사라지고 있는가운데서도 이시아는 연이어 남자주인공들의 첫사랑으로 캐스팅되며 새로운 첫사랑의 아이콘으로 등극한 것.

그런만큼 이시아는 독보적인 캐릭터라고도 할 수 있다. 90년대 생인 그가 80년대 과거 분위기를 표현하기란 쉽지 않지만 차분하면서도 분위기 있는 그의 모습이 80년대를 표현하기에 안성맞춤이었다. 뿐만 아니라 남성성이 짙은 남자배우와 함께 했을 때 이시아의 분위기와 캐릭터는 빛을 발했다.

특히 최근 ‘걸크러쉬’와 같은 강렬한 여배우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시아는 청순 여배우로 새롭게 부각되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오연아와 이시아는 가녀린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상반된 분위기가 굉장히 매력적이다. 이런 점들이 장르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 같다. 그동안 성공적인 작품에 이들이 다 출연했던 만큼, 앞으로도 안방극장에서는 없으면 안 될 배우들로 승승장구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