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측 “동하, ‘김과장’과 180도 다른 매력 보여줄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수트너' 동하 / 사진=방송 캡처

‘수트너’ 동하 / 사진=방송 캡처

‘수트너’ 동하가 등장하자마자 체포당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이하 수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10회 방송분에서는 마지막에 이르러서 정현수(동하)가 등장했다. 하지만 그는 살해혐의로 긴급체포됐다.

25일 방송될 11회 예고편에서는 현수는 접견실에서 마주한 지욱(지창욱)과 봉희(남지현)를 향해 “변호사님은 제 유일한 동아줄일지 모른다고 생각했어요”라는 말을 던지면서 둘을 동요케 만들 예정이다.

그동안 동하의 역할에 대해서는 “지욱과 봉희에게 중요한 사건을 의뢰한다”는 설명만 알려져 있던 상황. 공교롭게도 10회 첫 등장부터 그는 경찰에게 몸이 꺾일 정도로 격하게 체포되면서 이후 활약에 대한 관심 또한 모아지게 됐다.

한 관계자는 “동하 씨가 얼마전 종영한 ‘김과장’에서 재벌 2세이자 재무팀 막내로 열연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면, 이번에는 180도 바뀐 모습을 선보이면서 드라마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니 꼭 지켜봐달라”라고 소개했다.

‘수트너’는 매주 수, 목 오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