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택트’ 배수빈 “몸으로 표현하는 작품, 배우는 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규리,배수빈,김주원,컨택트

배우 김규리(왼쪽부터), 배수빈, 김주원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연습실에서 열린 댄스시어터 ‘컨택트’ 연습 공개 및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배수빈이 새로운 도전에 나선 가운데 “배우면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수빈은 25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연지원 연습실에서 진행된 뮤지컬 ‘2017 댄스시어터 컨택트'(연출 토메 코즌)의 기자간담회에서 “이 작품을 처음 제안받았을 때는 연기만 하면 된다고 했다. 들어와 보니까 몸으로 표현하는 작품이더라”고 운을 뗐다.

그는 “작품을 하면서 강렬한 에너지를 느끼고 있다. 소극장과 연극 무대에는 자주 섰지만 대극장은 처음”이라며 “동료 배우들에게 도움을 받으며 배우면서 작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작품의 모든 키워드는 소통이다. 더 많은 분들이 봐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댄스 시어터(Dance Theater)’는 뮤지컬 장르의 전통적인 요소에 집착하는 대신 ‘춤’이란 한 가지 요소에 집중, 극적 전개를 이끌어가는 작품이다. 무용과 뮤지컬의 융화로 탄생한 새로운 장르로 국내에서는 매튜 본의 ‘백조의 호수’ ‘잠자는 숲속의 미녀’ 등이 공연됐다.

지난 2010년 오디컴퍼니가 ‘컨택트’를 처음 국내에 트라이아웃 형식으로 선보였는데, 대중적으로 흥행에 성공하지는 못했다. 2017년 다 시 이 공연을 국내에 내놓는 배경은 국내 뮤지컬 시장에 한 차원 다른 예술 작품을 소개하는데 의의를 두고 있다. 이미 해외에서는 토니어워즈 수상, 링컨센터 최장기 공연 기록 등 예술성과 대중성을 아우른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기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한국 뮤지컬 시장의 저번 확대를 위해 꼭 소개돼야 할 작품이라고 판단했다.

넘버의 가사 없이 ‘춤’과 ‘움직임’으로만 표현해내는 작품인 만큼 캐스트들의 춤 실력과 연기력이 관건이다. 올해 공연되는 ‘컨택트’는 발레리나 김주원과 ‘댄싱 위드 더 스타’를 통해 춤실력을 인정받은 배우 김규리, 무대와 스크린,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배우 배수빈, ‘오페라의 유령’ 등 뮤지컬 공연의 협력 안무가로 활동하고 있는 노지현, ‘댄싱9’ ‘킹키부츠’ 등을 통해 인정받은 춤꾼 한선천 등이 호흡을 맞춘다.

총 세 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된다. 컨텐포러리 재즈, 클래식, 록과 스윙 등 여러 가지 장르의 무대로 꾸며진다. 비제(Bize)의 오페라부터 비치 보이스(Beach Boys)에 이르는 익숙한 음악과 각 에피소드가 지닌 반전 스토리로 유명하다.

오는 6월 8일부터 6월 18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