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몰랐던 ‘박열’, #이준익 #이제훈 #메시지(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박열' 포스터

영화 ‘박열’ 포스터

“우리가 잘 모르는 인물이지만, 가까이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는 걸 말하고 싶었다.”

영화 ‘박열’을 연출한 이준익 감독이 힘을 줘 말했다. 수많은 극이 식민지 시대와 독립운동가들을 조명헀지만, ‘박열’은 색다르다.

25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극을 연출한 이준익 감독을 비롯, 극의 주역 이제훈과 최희서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000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극이다. 이준익 감독은 “박열은 많은 분들이 모르는 인물이다. 나도 몰랐다. 하지만 그를 가까이서 바라볼 필요가 있었다”며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준익 감독은 “식민지를 배경으로 한 많은 작품들과 달리, ‘박열’은 제국주의 심장부에 폭탄을 던지는 이야기다. 더욱 핵심을 찌른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이제훈의 파격 변신이 눈길을 끈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순수한 첫사랑, 달콤한 로맨티시스트의 면모를 과시했던 그가 조선의 불량 청년이 되는 것. 첫 테스트 촬영에서 박열로 완벽 변신한 이제훈의 모습에 이준익 감독도 못 알아봤다는 후문이다. 이제훈은 “내 기존의 이미지를 지우는 것에 대한 즐거움이 있었지만, 보는 사람들이 잘 받아드릴 수 있을까 걱정했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날 못 알아보는 걸 보며 더욱 큰 기대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제훈은 실존인물인 박열을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촬영 내내 굶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박열의 내, 외적인 모습을 표현해야 했다. 굶은 이유가 두 가지 있는데, 하나는 정교하게 붙인 수염이 떨어지면 안 되기 때문이고 두 번째 이유는 실제로 단식투쟁을 한 박열의 말라가는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앞서 ‘파수꾼’을 통해 이제훈의 팬이 됐다고 고백한 신예 최희서는 “내가 캐스팅이 됐을 때보다 이제훈 오빠의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 더 크게 소리를 질렀다”며 웃었다.

‘동주’에 이어 ‘박열’에도 출연하며 이준익 감독의 뮤즈가 된 최희서는 “‘동주’때 너무 행복했다. 하지만 그게 마지막일 거라고 생각했다. 1년 만에 감독님을 다시 만나게 돼 영광”이라는 뜻을 전했다.

극은 관동 대지진과 관동 대학살로 인해 일어지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준익 감독은 “일본은 가해국이다. 하지만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 지금까지 90년째 그렇게 하고 있다. 일본을 바라보는 우리 시선을 정교하게 가질 필요가 있다”라며 “꼰대 발언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준익 감독은 제작비에 대해서도 솔직했다. 그는 “대지진, 대학살을 제대로 표현하려면 제작비 200억이 있어도 모자라다. 동경에 가도 당시 모습이 남아있지 않고 세트를 짓는 것도 불가능했다. 그래서 저렴하게 만들었다. 픽션이 가미돼야 버라이어티한 볼거리가 있지만 그런 게 없다. 인물들이 가진 사회, 인간, 국가관 등에 충실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준익 감독괴 이제훈, 최희서는 “청년들의 삶이 지금 우리에게 전하는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90% 이상 고증을 통해 재현된 영화 ‘박열’은 오는 6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