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 이준익 감독 “나도 몰랐던 박열…그의 삶을 잊고 살 수가 없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박열' 이준익 감독

‘박열’ 이준익 감독

이준익 감독이 ‘박열’에 주목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준익 감독은 25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박열은 역사적으로 훌륭한 인물이지만 대중적으로 잘 알려지진 않았다. 그런 인물을 영화의 주제로 택한 것에 대해 이준익 감독은 “나도 몰랐던 인물이다. 1998년 ‘아나키스트’라는 영화 시나리오를 쓰던 중에 수많은 자료를 봤는데, 그 때 박열이라는 인물을 알게 됐다”고 회상했다.

이 감독은 “20년이 지난 지금, 박열에 대해 영화를 만들기 돼 스스로도 대견한 마음”이라며 뿌듯함을 보였다.

또 이 감독은 “우리 영화는 제국주의 심장부에 폭탄을 던지는 이야기다”라며 “박열은 당시 22살 청년이다. 그의 기개와 용기, 시선이 너무나 매력적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다시금 강조하며 “그 시대, 그 시간, 그 상황을 돌파한 한 젊은이의 삶을 잊고 살 수가 없었다”라며 ‘박열’을 만든 이유를 설명했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극이다. 오는 6월 28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