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권율, “‘명량’ 이후 솔로, 공개 연애는 부담스러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권율이 25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wizard333@

배우 권율이 25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wizard333@

배우 권율이 연애에 대해 말했다.

권율은 25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자신의 연애 생활에 관해 얘기했다.

데뷔 10년차임에도 떠들썩한 연애설 한 번 없었다고 말하자, 권율은 “실제로 영화 ‘명량’ 이후 계속 솔로로 지내왔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예전엔 일을 너무 하고 싶은데도 할 수 없어 목말랐던 시기가 있었다. 요즘은 일에 대한 갈증을 많이 해소하는 시기이고 일에 더 집중하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같은 소속사인 배우 윤계상처럼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은 어떤지 질문하자 그는 “개인적으로 공개 연애는 조금 부답스럽다”며 웃었다.

권율은 ‘귓속말’에서 법률회사 태백의 변호사 강정일 역을 맡았다. 현재 그가 출연한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