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파 디바’ 용용, 오늘(25일) 데뷔곡 ‘낙서’ 발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용용 재킷 / 사진제공=믹스인미디어

용용 재킷 / 사진제공=믹스인미디어

신인 가수 용용(Yong Yong)이 데뷔한다.

용용은 25일 정오 싱글 ‘낙서(Scribbling)’를 발매, 본격적인 가요계 활동에 돌입한다.

데뷔곡 ‘낙서’는 중독적인 신스라인과 그루브한 리듬이 특징인 트랩 힙합 장르의 곡이다. 최근 K.A.R.D 의 ‘오나나(Oh NaNa)’, ‘Don’t Recall(돈 리콜)’,’루머(RUMOR)’ 등 파격적인 음악으로 주목받은 래퍼이자 프로듀서 낯선(NASSUN)과 빅톤(BIGTONE)이 의기투합해 만들었다.

용용은 이번 앨범의 비주얼 디렉 및 스타일링부터 안무에 이르기까지 작업 전반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낙서’ 뮤직비디오에는 동양적 아름다움과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어우른 것으로 전해져 기대를 높이고 있다.

‘낙서’는 누구나 쉽게 하는 낙서를 용용이 가진 미학과 가치관을 바탕으로 새롭게 표현한 곡이다. 용용만의 시원한 메시지가 담겼다는 전언이다.  소속사 믹스인미디어 측은 용용에 대해 “새로운 걸크러쉬 아티스트 탄생”이라며 “다재다능한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