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이 “가물치 시절, 팀명 떳떳하게 말 못해…이제는 말할 수 있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비에이 쇼케이스

그룹 비에이(Be.A 홍규, 영균, Milly, 아토, BomB)가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싱글 음반 ‘매지컬 리얼리즘(MagicalRealism)’ 앨범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비에이가 팀명을 가물치에서 비에이로 바꾼 소감을 전했다.

보이그룹 비에이(Be.A)는 25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싱글 1집 ‘매지컬 리얼리즘(Magical Realism)’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2014년 가물치란 팀명으로 데뷔했던 비에이는 최근 팀명을 바꾼 과정과 소감을 바꿨다.

리더 홍규는 “새로운 멤버도 들어왔고 많은 것들이 바뀌는 과정에서 팬들이 정해주는 이름으로 팀명을 바꾸자는 아이디어가 나왔다”며 “투표 결과 비에이가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팬들이 만들어준 팀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래퍼 밀리는 “비에이는 ‘아티스트가 되라(Be Artist)’라는 뜻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팀명이 바뀌고 달라진 마음가짐도 전했다. 홍규는 “축구 동호회에 나가는데 별명이 ‘물치’였다”며 “팀명이 바뀌고 살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랑스럽게 팀명을 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아토는 ”방송연예과 재학 중인데 팀명이 정해졌는데도 불구하고 친구들한테 당당하게 말하질 못했다“고 했고, 밀리는 ”가물치로 데뷔하고 머리를 짧게 밀었다. 부모님이 거의 우시다시피 하셨다. 팀명을 바꾸고 효자가 된 것 같다“며 ”엄마가 친구들에게 자랑스럽게 날 소개할 수 있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에이는 25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싱글 1집을 공개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