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유람 “이지성과 결혼, 집안 반대 심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택시' 차유람, 이지성 / 사진제공=tvN

‘택시’ 차유람, 이지성 / 사진제공=tvN

당구선수 차유람이 작가 이지성과의 결혼을 위해 가족들을 설득해야 했다고 털어 놓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는 차유람과 이지성 부부가 출연해 그간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차유람은 이지성과 결혼을 앞두고 가족들의 반대에 부딪혔음을 알렸다. 그는 “언니를 먼저 설득했다”며 “복병은 아빠였다”고 말했다. 차유람의 부친은 화도 내지 않고 반대했다는 것.

이에 이지성은 “장인어른을 처음 만났는데 8시간을 대화했다. 마지막에 그러시더라. ‘아들이 없는데 잃어버린 아들을 만났다. 앞으로 아들이라 부르겠다’라고 했다”며 장인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또 이들은 혼전임신에 대해 “혼인신고를 하고 임신을 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