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하하랜드’, 노홍철X유진 MC 확정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하하랜드' 노홍철, 유진 / 사진제공=MBC

‘하하랜드’ 노홍철, 유진 / 사진제공=MBC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공존을 지향하는 탐사 리얼리티 프로그램 ‘하하랜드’가 출격한다.

MBC의 새 고양 프로그램 ‘하하(HA-HA)랜드’의 ‘하하’는 ‘Human’과 ‘Animal’의 첫 글자를 딴 것으로,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 프로그램의 MC로는 최근 당나귀를 입양해 함께 살며 화제가 된 바 있는 노홍철과 오랜 시간 동안 유기동물에 대한 관심과 지원 활동을 해 왔던 유진이 발탁됐다. 패널로는 연예계에서 소문난 ‘개 아범’으로 알려진 지상렬과 안정된 입담으로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인 송은이, 그리고 실제로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로 알려진 AOA의 찬미가 합류했다.

이들은 첫 녹화가 시작되기 전 리허설부터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는 후문이다. 지상렬은 서로의 호흡을 미리 맞춰보는 리딩임에도 불구 다양한 애드리브를 선보이며 첫 만남 같지 않은 재미있는 분위기로 현장을 이끌었다. 또 이들은 동물을 사랑한다는 공통점 덕분인지 금새 서로가 기르는 반려 동물에 대한 관심을 보이는 등 친밀해진 모습으로 방송을 이끌었다.

또 동물과 인간의 공존을 지향하는 프로그램답게 강아지 ‘찜뽕이’가 MC로 합류하게 되자 ‘찜뽕이’가 생소한 방송 진행 환경에 놀라지 않도록 배려해 훈훈한 분위기로 녹화를 이끌어 나갔다.

‘하하랜드’는 첫 회에서 노홍철의 반려 동물인 당나귀 ‘홍키’의 일상과 지상렬의 반려 동물인 ‘뭉치’와의 만남 등을 그린다. 또 동물들의 입장에서 그들의 민원을 해결하는 ‘하하랜드 주민센터’ 코너로 동물들의 고충을 이해하고, 사람과 동물의 따뜻한 사랑 이야기를 그리는 ‘호호커플’ 코너와 특별한 매력을 지닌 반려 동물들을 찾아보는 코너를 통해 동물과 사람이 함께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하하랜드’는 오는 6월 중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