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슬2’, 눈물X웃음 공존한 종영 소감 “살면서 이런 경험 또 있을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언슬2' / 사진제공=KBS

‘언슬2’ / 사진제공=KBS

‘언니쓰’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공민지-전소미가 가슴 뭉클한 종영 소감을 전한다.

타이틀곡 ‘맞지?’로 음원 차트를 올킬하며 ‘언슬파워’를 재확인시켰던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2(이하 언슬2)’가 오는 26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이에 걸그룹 데뷔라는 꿈으로 똘똘 뭉쳐 4개월간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던 ‘언니쓰’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전소미가 방송을 통해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일곱 언니들은 ‘언니쓰’ 활동을 종료하며 걸그룹 도전에 대한 각자의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먼저 맏언니 김숙은 “살면서 이런 경험이 또 있을까 싶다”며 각별한 감회를 드러냈다. 이에 ‘언슬’ 시즌1부터 참여했던 홍진경은 “대학축제 무대에서 함성소리를 들으니 이번 시즌2에서야 진짜 걸그룹이 된 느낌”이라고 덧붙였고, 한채영 역시 “많은 사람들 앞에서 춤추고 노래하는 느낌을 처음 느꼈다. 너무 감동이었다”고 전해 주변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또한 ‘언니쓰’는 마지막까지 끈끈한 우정을 드러내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배가했다. 막내 라인인 ‘민소매’ 공민지와 전소미는 “내 인생에서 너무 좋은 언니들을 만났다”며 눈시울을 붉혀 언니들을 감동케 했고, 홍진영 역시 “혼자 무대에 서다가 함께 서니까 무대에서 시간이 빨리 지나가는 느낌”이라면서 애틋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홍진경은 “개인적으로 인생에서 힘든 시기였지만 ‘언슬2’ 촬영을 하면서 잊었다”며 폭풍 눈물을 흘려 코끝을 찡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강예원은 ‘시즌3’를 강력하게 주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홍진경은 “’시즌3’가 안되면 우리 단체 모임 이름이라도 ‘언슬 시즌 10’으로 하자”고 제안해 눈물바다를 이뤘던 현장을 별안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에 뜨거운 열정이 가득했던 ‘언니쓰’의 가슴 먹먹한 종영 소감이 전해질 ‘언슬2’ 마지막 회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