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비에이, 오늘(25일) ‘매직 3부작’ 첫 걸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비에이 '매지컬 리얼리즘' / 사진제공=크롬엔터테인먼트

비에이 ‘매지컬 리얼리즘’ / 사진제공=크롬엔터테인먼트

변화를 맞은 그룹 비에이(Be.A)가 1년 6개월 만에 새 출발에 나선다.

25일 정오 비에이(Be.A)는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보 ‘매지컬 리얼리즘(Magical Realism)’를 공개한다.

타이틀곡 ‘매지컬(Magical)’을 포함해 ‘판타지(Fantasy)’, ‘왜 이래(What Da)’ 등 총 3곡이 수록됐다.

비에이는 최근 ‘가물치’에서 팀명을 바꿨다. 비에이(Be.A)는 ‘Be Artist(아티스트가 되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또한 기존 멤버였던 홍규와 밀리, 아토, 영균에 더해 새로운 멤버 범(BomB)을 영입해 색다른 시너지를 발휘하겠다는 각오다.

그 첫 걸음에 놓인 ‘매지컬 리얼리즘(Magical Realism)’은 비에이가 선보일 매직(Magic) 3부작의 시작이기도 하다. 비에이는 앞으로 각 앨범마다 매직(Magic)의 대주제를 부여, 콘셉트에 맞춘 음악과 안무를 선보일 계획이다.

‘매지컬 리얼리즘(Magical Realism)’은 실제의 사건과 환상이 뒤섞인 채 글을 쓰는 느낌을 주며, 수록된 세 곡의 가사처럼 마법의 주문에 걸려 무언가에 홀린 듯한 몽환적인 분위기와 파워풀한 안무에서 나오는 역동성, 강렬한 비트에서 나오는 다이나믹함을 테마로 잡아 기대감을 높였다.

타이틀 곡 ‘매지컬(Magical)’은 AiRPLAY, LIØN, Diggy 등 국내 유명 작곡가들이 참여한 곡으로, 도입부분부터 강력한 비트의 뭄바톤 트랩(moombahton/trap)의 장르로 베이스와 신스의 절묘한 조화가 이루어진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마법과 판타지를 부각하는 가사는 마법처럼 한번쯤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마음을 표현한다.

수록곡인 ‘Fantasy’는 최근 팝씬에서 유행하고 있는 EDM-트랩 장르의 곡으로 묵직한 Sub-bass 사운드와 상반되는 밝은 곡 분위기가 인상적인 곡이다. 사랑에 빠진 남성의 다양한 표현과 멤버들의 개성있는 음색이 돋보인다. 또 ‘왜 이래(What DA)’는 외국 성향의 PB R&B와 K-POP적 대중적 형식이 조화를 이루는 곡으로, 1절에서는 패드와 베이스 사운드가 곡을 이끌다가 2절부터는 스트링이 등장하며 클래식한 감성과 웅장함으로 채워진다. 멤버 밀리(Milly)는 ‘매지컬(Magical)’을 포함해 3곡 전부 랩메이킹에 참여했다.

뮤직비디오는 영화감독 한상범 감독이 제작에 참여해 비에이만의 색과 아이덴티티를 새롭게 구성했다. 세련된 영상미에 현실과 환각의 몽환적인 분위기를 더해 곡의 매력을 극대화한 것은 물론 멤버 개인의 개성이 드러나는 영상과 단체 군무가 뒤섞여 강렬함을 더했다.

비에이의 ‘매지컬 리얼리즘(Magical Realism)’은 25일 정오 발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