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엘, ‘꽃미남 아이돌’은 없고 ‘진짜 배우’가 보인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군주' 엘 / 사진제공=MBC

‘군주’ 엘 / 사진제공=MBC

그룹 인피니트 멤버 엘(김명수)이 배우로 거듭나고 있다.

엘이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를 통해 인생 캐릭터를 만았다는 평을 듣고 있다. 가수에서 배우로 변신에 나선 그는 극 중 등장마다 남다른 존재감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지난 24일 방송된 ‘군주’ 9, 10회에서의 활약이 빛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편수회로부터 도망친 세자(유승호)의 고군분투와 세자 대신 꼭두각시 왕이 된 이선(엘)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9회에서 이선은 세자의 죽음을 보고 오열하며 세자의 죽음을 믿을 수 없다는 듯 울음을 토해냈다. 대목(허준호)은 세자가 죽었다고 확신한 채 이선에게 가면을 씌우며 “세자가 되어라. 그리고 자신을 대신한 꼭두각시 왕이 되어라”라고 말하며 이선을 ‘가면을 쓴 혼군’이라고 칭했다.

극중 이선은 대목에게 느껴지는 공포감과 두려움에 떠는 여린 모습을 눈빛으로 표현하고, 떨리는 동공과 손까지 감정을 실어 섬세한 연기를 펼쳤다.

특히 엘은 이번이 첫 사극임에도 끊임없는 연습과 노력의 결과로 성장한 모습을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군주 – 가면의 주인’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