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부터 꽃길” 신동욱, ‘라스’로 완전 해동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라디오스타' 캡처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캡처 / 사진제공=MBC

배우 신동욱이 ‘라디오스타’로 복귀 후 방송 적응에 성공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배우 최대철, 신동욱, 개그맨 허경환, 그룹 슈퍼주니어 예성이 출연했다.

이 가운데 신동욱은 CRPS 투병으로 7년 만에 연예계에 복귀해 눈길을 끌었다. 자신을 ‘냉동인간’이라 소개한 그는 등장서부터 ‘옛날 예능’의 기운을 뿜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신동욱은 과거 투병 중 통증을 참기 위해 이를 악 물다 부러진 적이 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신동욱의 ‘냉동인간’ 토크법은 김구라를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신동욱은 “투병 생활 동안 수호천사 같이 간호해 준 여성이 있었지 않냐”는 질문에 손을 들고 “있습니다”라고 해 잔뜩 궁금증을 불어 넣더니 이내 “사람이 아니라 강아지에요”라고 정체를 밝혔다. 이에 김구라는 한방 먹은 듯 “토크도 옛날식이네 이거~”라며 아쉬워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신동욱은 또 앞서 드라마 ‘여우야 뭐하니’, ‘히트’ 출연 불발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하며 갑자기 불쑥 카메라를 쳐다봤다. 이윽고 “다음 번에는 거절하지 말아달라”고 깜짝 영상 편지를 띄워 모두를 당황케 하는 동시에 폭소케 했다.

또 교정기 때문에 볼펜을 물고 발음을 바로잡았던 일을 회상하며 “자국이 남았는데 ‘루즈’가 번졌다고 하더라”는 일화를 전하기도 했는데, 이때 ‘립스틱’이 아닌 ‘루즈’라는 단어를 사용, 숨길 수 없는 1990년 대의 향기를 내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신동욱은 우주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표하는가 하면, 필살 개인기까지 공개해 MC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신동욱은 최근 MBC 드라마 ‘파수꾼’에 출연, 안방극장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