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철, 무용을 시작한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대철이 무용을 전공한 배경을 전했다.

최대철은 24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누나의 제안으로 무용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진을 전공한 누나의 누드모델로 나섰다”며 “그때 누나가 무용을 하라고 제안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무용을 배우러 갔는데 무용수를 보고 한동한 멍했다. 정말 멋있더라”며 “이후 정말 열심히 했다. 무용과에 수석으로 입했다”고 설명했다.

최대철은 이어 “부상으로 팔을 다치면서 연기로 전향했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