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예성 “‘약하다’는 말에 잠도 설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잠을 설쳤어요.”

예성은 24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과거 ‘라디오 스타’에서 려욱과 규현이 군대에 간다고 하니, 김구라가 ‘노래는 누가 하느냐?’고 물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당시 두 멤버가 ‘예성이 형이 있다’고 했는데, 김구라는 ‘예성이로는 약하다’고 하더라”며 “모두가 웃고 넘어갔는데 잠들기 전에 웃는 얼굴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예성은 “동생들이 빠진 자리를 내가 채울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한편 이날 ‘라디오 스타’에는 예성 외에도 허경환 신동욱 최대철이 출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