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허경환, 규현 자리 노린다..”해봤으니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허경환이 MC 규현의 자리를 노렸다.

허경환은 24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곧 군대에 가는 규현의 자리를 넘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과거 한 프로그램에서 규현의 후임으로 MC를 한 적 있다”면서 “해본 사람이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김구라, 윤종신 등 MC들은 “100위의 후보 안에도 허경환은 없다”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