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지창욱·남지현, 다시 손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수상한 파트너’ 속 지창욱과 남지현이 다시 손잡았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변호사 사무소를 열고 은봉희(남지현)를 영입한 노지욱(지창욱)의 모습이 담겼다.

지욱은 이날 태권도 사범으로 일하고 있는 봉희를 찾아가 “같이 일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봉희는 “또 민폐와 신세를 질 수 없다. 염치없다”며 거절했다.

지욱은 봉희에게 “염치없는 것이 매력”이라고 다시 한번 손을 내밀었다. 봉희는 고민하다 결국 지욱의 제안을 받아들였고, 두 사람은 다시 일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지욱은 봉희에게 “넌 나의 인질”이라며 “네가 있어야 범인을 잡을 수 있다”고 애정 어린 말을 덧붙여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