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남지현, 문득 떠오르는 지창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남지현의 일상 속에 지창욱이 스며들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변호사를 그만두고 태권도 사범을 선택한 은봉희(남지현)의 모습이 담겼다.

봉희는 이날 태권도 사범으로 전향, 아이들에게 태권도를 가르치며 지냈다. 그는 애써 덤덤한 척했으나 문득 떠오르는 지욱(지창욱)과의 추억에 마음이 흔들렸다.

봉희는 과거 자신을 걱정하고 챙겨준 지욱의 모습을 떠올리며, 그를 그리워했다.

이후 봉희는 “같이 일하자”는 지욱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