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짙은 감성 뽐내며 ‘폭발 라이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LOVE FM '유영재의 가요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LOVE FM ‘유영재의 가요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KCM이 생생한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KCM은 24일 오후 방송된 SBS 러브FM ‘유영재의 가요쇼’에 출연했다. 김범룡, 김세화, 울랄라 세션과 더불어 특집 공개 생방송으로 진행된 ‘추억 콘서트’를 완성했다.

DJ 유영재는 “(관객) 여러분이 많이 기다린 가수”라며 KCM을 소개했다. 박수갈채 속 등장한 KCM은 ‘오랜나무’를 부르며 감미로운 무대의 포문을 열었다.

KCM 특유의 미성 고음에 관객들은 뜨겁게 열광했다. 첫 곡 열창 도중 잠시 뽑힌 마이크 선에 대해 DJ 유영재는 “파워풀한 목소리로 마이크를 분리시켰다”며 KCM의 남다른 가창력을 극찬했다.

또 KCM은 팬을 위해 ‘안녕’을 무반주로 짧게 선보이는가 하면, 감성 가득한 보컬로 ‘아! 옛날이여’를 부르며 관객들의 기립 박수도 이끌어냈다.

능숙한 무대 매너로 관객들과 함께하는 라디오 공개 방송 무대를 만든 KCM은 마지막 곡 ‘기억’으로 짙은 감성을 뽐내며 방송을 마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