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모모, 고요 속의 에이스 ‘푹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트와이스 / 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트와이스 / 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모모 투입!”

걸그룹 트와이스 모모가 ‘고요 속의 외침’에서 활약을 펼쳤다.

트와이스는 24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다양한 게임을 진행했다.

갖고 싶은 선물을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한 트와이스는 ‘고요 속의 외침’에서 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모모가 남다른 실력을 뽐냈다.

모모는 게임 초반에는 ‘구멍’으로 멤버들의 안타까움을 샀지만, 이내 ‘에이스’로 등극했다. 멤버들에게 단어를 차례로 전달하는 방식의 게임이지만, 외국인임에도 정확한 발음과 신선한 방법으로 단어를 전달햇다.

다른 멤버들이 쉽게 전달하지 못할 때마다 모모가 나섰다.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모모 투입”을 외쳤고, 모모는 구원투수로 활약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