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트와이스, 불꽃 튀는 ‘오빠야’ 대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트와이스 / 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트와이스 / 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트와이스가 이른바 ‘오빠야’ 대결을 벌였다.

트와이스는 24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신현희와 김루트의 ‘오빠야’에 맞춰 애교를 보여줬다.

먼저 포문을 연 정연은 다채로운 표정 연기로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 다음 주자는 미나로, 평소에도 애교가 넘치는 만큼 한층 업그레이드된 표정과 율동으로 MC 데프콘과 정형돈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지효 역시 남다른 애교로 멤버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MC들은 “단독 1위”라고 평가했다.

이어 사나는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드는 애교로 합격점을 받았다. 나연은 지효과 더불어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채영은 깻잎을 활용한 신선한 안무로 시선을 모았다. 모모는 최선을 다했으나, 정형돈의 마음을 흔들지 못해 탈락했다.

다현은 가사에 맞는 표정과 행동으로 참신한 안무를 보여줬으나, “공포스러웠다”는 평을 얻으며 탈락을 맛봤다. 피날레는 쯔위가 장식했다.

트와이스 ‘오빠야’ 대결은 다현이 차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