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팡, 스크린과 무대를 넘나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영화 '중독 노래방' 포스터 /

사진=영화 ‘중독 노래방’ 포스터 /

가수 겸 배우 미스터팡(방준호)이 영화 4편의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먼저 미스터팡은 오는 6월 15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김상찬 감독의 ‘중독 노래방’에서 배우 이문식과 점박이 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임창정 주연의 영화 ‘로마의 휴일’에서도 태전이란 인물로 캐스팅돼 올 가을께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이외에도 영화 ‘우리들의 일기’ ‘게이트’ 등 두 편의 영화에서 카메오로 특별 출연한다.

미스터팡은 최근 신곡 ‘사랑은 미친짓이야’를 발표하고 가수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스크린과 무대를 넘나들며 활약 중인 그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