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샤츄 “‘스윙 베이비’, ‘K팝스타6’서 가장 행복했던 무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크리샤 츄 쇼케이스

가수 크리샤 츄가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데뷔 싱글앨범 타이틀곡 ‘트러블(Trouble)’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크리샤츄가 ‘K팝스타6’에서 선보였던 무대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를 꼽았다.

크리샤츄는 24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앨범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크리샤츄는 SBS ‘K팝스타6’에서 선보였던 무대들과 타이틀곡 ‘트러블(Trouble)’, ‘너였으면 해’ 무대를 선보였다.

크리샤츄는 “‘K팝스타6’ 첫 생방송 무대가 가장 행복했다. ‘스윙 베이비’를 했는데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아 행복했고 신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결승 무대가 힘들었다. 준비할 것이 많았는데 시간이 부족해 힘들었다”며 “끝까지 열심히 퀸즈 멤버들과 열심히 해서 후회는 없다”고 밝혔다.

크리샤츄는 ‘K팝스타6’에서 선보였던 무대 중 이날 쇼케이스에서 이지(izi)의 ‘응급실’과 블랙핑크의 ‘응급실’을 불렀다. 크리샤츄는 “‘K팝스타6’에서 보컬 칭찬을 받아서 기억에 남고, ‘불장난’은 팀 배틀에서 불렀는데 가사 실수를 했었다”며 “그때 아쉬움이 많아서 다시 한 번 불러보고 싶었다”고 했다.

지난 4월 종영한 ‘K팝스타6’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그의 데뷔를 향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크리샤츄는 이날 정오 타이틀곡 ‘트러블(Trouble)’을 포함한 데뷔 싱글앨범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공개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