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오후 3시30분’ 홍빈 “엔 연기조언? 서로 격려해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플러스

/사진=SBS플러스

‘수요일 오후 3시30분’ 홍빈이 함께 배우로 활동 중인 엔과 격려를 하며 연기를 했다고 밝혔다.

SBS플러스 미니드라마 ‘수요일 오후 3시30분’(극본 이서은, 연출 이정훈) 제작발표회가 24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돼 이홍빈(빅스), 진기주, 안보현, 차정원, 이정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홍빈은 ‘엔으로부터 연기 조언을 받았냐’는 질문에 “이 드라마를 찍으면서는 둘 다 바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숙소에) 내가 들어가면 엔 형이 없고, 엔 형이 들어오면 제가 없어서 연락으로 했다”며 “연기적인 부분에서 터치를 못해주니까 격려를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또 홍빈은 “엔 형뿐만 아니라 모든 멤버가 격려 문자를 많이 해줬다. 힘들 때는 힘내라라는 말 밖에 못하니까 그런 격려를 많이 해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요일 오후 3시30분’은 경주를 배경을 펼쳐지는 ‘SNS 연애 조작 러브스토리’로, 비참하게 이별을 통보 받은 여자(진기주)가 남자사람동생(홍빈)을 이용해 떠나간 남자의 마음을 잡고자 펼쳐지는 러브스토리다. 오는 6월7일 오후 3시30분 첫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